유창혁바둑도장
HOME > 도장소식 > 바둑뉴스
바둑뉴스
조훈현, ‘시니어 기왕전’ 정상 올라
파일 날짜 2014-12-26 조회수 3173

▲조훈현 9단(왼쪽)이 서봉수 9단에게 역전승하며 시니어 바둑 클래식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조훈현 9단이 &lsquo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 세 번째 대회인 &lsquo시니어 기왕전&rsquo 정상에 올랐다.

1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에서 열린 &lsquo2014&sim2015 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 토너먼트 3차전 &lsquo시니어 기왕전&rsquo 결승에서 조훈현 9단이 서봉수 9단에게 280수 만에 흑 2집반승을 거두며 시니어 바둑 클래식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7월 열린 &lsquo시니어 국수전&rsquo에서는 최규병 9단, 9월 열린 &lsquo시니어 왕위전&rsquo에서는 서봉수 9단이 각각 정상에 올랐다.

조훈현 9단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ldquo이번 대회에서 한번 우승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서능욱 9단과의 첫판도 그렇고 오늘도 거의 졌던 바둑을 역전승했다. 쉽지 않은 우승이었다&rdquo는 소감을 밝혔다.

2010년 12월 제1회 대주배 시니어최강자전 결승3번기 이후 4년 만에 결승에서 만난 조훈현 9단과 서봉수 9단간 라이벌 대결에서 조9단이 승리하면서 통산 전적은 249승 119패로 조9단이 앞서가게 됐다.

지난달 24일 막이 오른 &lsquo시니어 기왕전&rsquo에서 조훈현 9단은 서능욱ㆍ노영하ㆍ오규철 9단을 연파한 후 28일 열린 4강전에서 김일환 9단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반면 서봉수 9단은 심종식 6단, 권갑용 8단, 김수장ㆍ최규병 9단을 물리치며 결승에 합류했다.


▲추억의 라이벌 대결을 벌인 조훈현 9단(왼쪽)과 서봉수 9단의 시상식 장면
 
특히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혔던 조훈현 9단은 &lsquo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에서 단 한 차례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지만 이번 우승으로 우승 부담을 덜게 됐다. 조9단은 지난 7월 열린 &lsquo시니어 국수전&rsquo 4강에서 김일환 9단에게 일격을 당했고, 9월 &lsquo시니어 왕위전&rsquo 16강에서는 노영하 9단에게 패하며 탈락한 바 있다.

만 50세 이상(1964년 이전 출생자) 프로기사가 출전하는 &lsquo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은 토너먼트 대회 5회와 왕중왕전 1회 등 총 6번 개최된다.

매년 홀수 달 벌어질 &lsquo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의 토너먼트 제4&sim5차전 경기는 내년 1월 21일(시니어 국기전), 3월 18일(시니어 기성전) 열릴 예정이며 대망의 왕중왕전은 내년 5월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펼쳐진다.

왕중왕전에는 다섯 차례의 토너먼트 대회 성적 상위자 8명이 참가해 8강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각각의 토너먼트 상위 입상자에게는 별도의 점수를 부여해 왕중왕전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한다(우승 16점, 준우승 8점, 4강 4점, 8강 2점, 16강 1점 ※점수 동률시 서열 상위자 우선).

& lsquo시니어 바둑 클래식&rsquo의 총예산은 3억 5,500만원이며 다섯 차례 토너먼트 대회에는 400만원의 우승 상금과 200만원의 준우승 상금이 각각 책정됐다. 왕중왕전 우승자에게는 1,000만원, 준우승자에게는 400만의 상금이 별도로 지급된다.

출처 - 한국기원
 

목록